환경·노동전체

정부, 日석탄재 이어 폐플라스틱 등 수입폐기물 '방사능 검사' 강화

등록 2019.08.16 11:09

수정 2019.08.16 11:15

정부, 日석탄재 이어 폐플라스틱 등 수입폐기물 '방사능 검사' 강화

김동진 환경부 대변인이 16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환경부에서 일본에서 수입되는 폐배터리, 폐타이어, 폐플라스틱에 대한 방사능·중금속 검사 강화 조치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연합뉴스

정부가 일본산 석탄재에 이어 폐배터리와 폐플라스틱,폐타이어 등 수입 폐기물에 대해서도 방사능 검사를 강화한다.

환경부는 최근 수입 폐기물 방사능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가 크고 수입량도 늘고 있어 통관 시 환경안전 관리 절차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일본과 러시아에서 수입되는 지정폐기물에 대해 업체가 제출한 방사능 검사성적서와 중금속 성분분석서의 진위 여부를 분기에 1회에서 월 1회로 확대한다.

또 수입업체 현장점검 등 사후관리도 분기 1회에서 월 1회 이상으로 강화한다. 환경부는 점검 결과 중금속과 방사능 기준을 초과하는 위반사례가 적발되면, 반출명령을 하고 검사 주기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지난해 우리나라가 수입한 폐플라스틱 166만 톤 가운데 약 40%인 66만 톤을 일본에서 수입했으며 폐배터리도 전체 수입량 47만 톤의 15%인 7만천 톤을 일본에서 들여왔다. / 이유진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