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ㆍ정당전체

한국당 "조국, 청문회장 아닌 검사실 가야"…고발장 접수

등록 2019.08.19 14:44

한국당 '조국, 청문회장 아닌 검사실 가야'…고발장 접수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실 관계자가 김 의원을 대리해 19일 서울 중앙지검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부동산 실명법 등을 위반했다며 고발장을 접수하고 있다.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19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각종 논란과 의혹 등을 집중 거론하며 후보직 사퇴를 촉구했다.

한국당은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대비 태스크포스(TF)’를 구성, 조 후보자와 그의 가족을 고발하는 등 공세 수위를 점차 높이고 있다.

곽상도 의원은 이날 TF 첫 회의에서, 조 후보자의 딸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두 차례 유급했음에도 일종의 ‘특혜성 장학금’을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곽 의원은 “인터넷상 자료를 보면 (딸이) 외제차를 타고 다닌다는 말도 있다”며 “이런 학생에게 계속 장학금을 지급한 것은 학자금 대출에 허덕이는 대다수 서민의 신뢰를 배반한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고 했다.

또 조 후보자 일가가 얽힌 복잡한 부동산 거래관계에 대해서는 ‘법적인 조치를 밟겠다’며 관련 절차에 착수했다.

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조 후보자 부부와 조 후보자 동생의 전처 등 3명이 부산 아파트·빌라를 위장 거래한 의혹이 있다며 이날 조 후보를 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가 가야 할 곳은 청문회장이 아니라 검사실”이라며 “검찰이 신속한 수사대신 시간만 보낸다면 이 사건은 특검으로 갈 것”이라고 했다.

주광덕 의원도 조 후보자 동생과 전처, 전처의 동업자 등 3명이 위조된 채권 거래 계약서를 바탕으로 조 후보자가 이사로 있던 웅동학원 대상 소송에서 승소했다며 이들을 사기 혐의로 고발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