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뉴스9

文대통령 "천금 같은 기회 깨면 안돼"…北 우회비판

등록 2019.08.19 21:16

수정 2019.08.19 21:32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수석 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면서 지금의 남북 관계는 깨지기 쉬운 유리 그릇이라고 했습니다. 천금같은 기회를 놓치면 안된다고도 했습니다.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도발과 인신공격성 발언에도 입을 다물고 있는 속마음을 이렇게 표현한 셈이고, 완곡하나마 북한에 대해서도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봐야 할 것 같습니다.

최지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의 잇따른 도발에 전략적으로 침묵해 온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관계를 "깨지기 쉬운 유리그릇"에 비유하며 신중한 접근을 강조했습니다. 북한은 물론 비핵화를 회의적으로 바라보는 남한 내 보수층까지 겨냥해 "기회를 놓치지 말자"는 메시지를 내놓은 겁니다.

문재인 대통령
"언제 다시 이런 기회를 만들어낼 수 있을지 알 수 없습니다. 서로 상대방의 입장을 헤아리고 역지사지하는 지혜와 진정성을…."

특히 광복절 경축사의 '평화경제' 메시지에 대해 "삶은 소대가리가 웃을 일"이라며 비난한 북한을 직접 설득하면서 '판을 깨지말라'는 경고 메시지까지 보낸 거란 해석입니다. 그러면서도 나흘만에 다시 '평화경제'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평화경제는 우리 미래의 핵심적 도전이자 기회입니다. 지구상 마지막 남은 냉전체제를 해체하고, 평화와 번영의 새 질서를 만드는…"

이런 가운데 북한은 고 정주영 현대 창업주의 고향인 통천에서 미사일을 발사했다는 걸 비판한 박지원 의원을 향해 "자신이 6.15의 상징이나 되는 것처럼 주제넘게 자칭한다"며 "혓바닥을 함부로 놀리지 말라"고 막말을 퍼부었습니다.

TV조선 최지원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