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9

美 "文정부에 실망…韓 정부 이해한다고 말한 적 없다"

등록 2019.08.23 21:02

수정 2019.08.23 21:08

[앵커]
청와대가 어제 전격적으로 일본과의 정보협정, 즉 지소미아를 파기했는데 후폭풍이 상당한 것 같습니다. 국내에서도 옳은 판단이었는지 논란이 뜨겁고 미국의 반응도 심상치가 않습니다. 미국은 이 지소미아를 한미일 안보동맹의 핵심적인 고리의 하나로 생각해 왔는데 한국이 그 고리를 끊어버린데 대해 상당히 섭섭한 모양입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실망스럽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한국정부에 이해한다고 한 적 없다고 했습니다. 외교적으로 동맹국 사이에서는 웬만해서는 이런 대화가 오고 가지 않습니다.  

먼저 송지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한국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실망스럽다"고 말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 미 국무장관
"한국이 군사정보보호협정에 대해 내린 결정을 보고 실망했습니다. 우리는 (한일) 두 나라 각각이 관여와 대화를 계속하기를 촉구했었습니다."

미 국무부는 문재인 정부를 지칭하며 "강한 우려와 실망"이란 내용의 논평을 냈습니다. "이번 결정이 미국과 동맹의 안보 이익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심각한 오해를 반영하는 것임을 거듭 분명히 해왔다"고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미 정부 소식통은 '미국이 이해하고 있다'는 청와대 관계자의 설명은 사실이 아니라며 정면 반박했습니다.

미 국방부도 비판 수위를 높였습니다.

이스터번 미 국방부 대변인은 한일이 빨리 이견을 해소하길 바란다고 원론적인 논평을 냈다가, 문재인 정부의 결정에 강한 우려와 실망을 표한다는 후속 논평을 내놨습니다.

에스퍼 미 국방장관 역시 정경두 장관과 전화 통화에서 강한 우려와 실망감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집니다. 미국 언론들은 한국의 결정에 놀랐다면서 미국의 안보 협력에 위험도가 극적으로 높아졌다고 평가했습니다.

TV조선 송지욱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