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통일TV조선 뉴스현장

北 "김정은,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 지도"

등록 2019.08.25 14:07

수정 2019.08.25 16:21

[앵커]
시청자여러분 안녕하십니까 TV조선 뉴스현장 시작합니다. 북한이 어제 발사한 발사체의 사진을 공개하며 '초대형 방사포'라고 소개했습니다. 이번에도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직접 시험사격을 지도했습니다.

보도에 박재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8장의 사진을 공개하며 어제 발사한 발사체가 '초대형 방사포'라고 했습니다.

노동신문은 "김정은 위원장이 새로 연구개발한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지도했다"며 "세상에 없는 또 하나의 주체병기가 탄생하게 됐다"고 발표했습니다.

북한은 지난달 31일과 지난 2일, 두 차례에 걸쳐 '신형 대구경 조종 방사포'를 시험사격하기도 했습니다.

이번 초대형 방사포는 당시보다 고도가 3배 이상 높았고 비행거리도 100㎞ 이상 늘어났습니다.

선덕비행장 활주로로 보이는 장소에서 진행된 이번 시험사격에서는 4개의 발사관을 탑재한 차륜형 이동식 발사대가 사용됐습니다.

한일 정보보호협정 종료를 앞두고 북한이 우리의 미사일 탐지 능력을 확인하려 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양욱 / 한국 국방안보포럼 센터장
"대한민국의 미사일 방어 혹은 미사일 탐지 능력이 어느 정도에 이르렀는지 확인하기 위한 발사일 가능성도…."

김정은 위원장은 3년 전 시험 발사했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북극성을 함께 언급하며 군사적 위협에 대비한 전략전술무기 개발을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TV조선 박재훈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