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9

日, '화이트국가 제외' 강행…스가 "韓, 징용 판결 선결하라"

등록 2019.08.28 21:22

수정 2019.08.28 21:36

[앵커]
일본이 예정대로 오늘부터 우리나라를 수출 우대 국가에서 제외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자국 내부 절차일 뿐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보복 조치는 아니라면서도 강제징용 문제를 거론하며 역사문제와 화이트국가 제외를 연결지었는데, 일본 언론들은 양국 정상 간의 대화를 촉구했습니다.

송지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부터 한국을 화이트국가에서 제외한 일본 정부는 "적정한 수출관리를 위한 것"이란 기존 주장을 반복했습니다.

보복 조치는 아니라면서도 한일관계 최대 문제로 강제 징용을 거론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 일본 관방장관
"또한 한일 관계의 현재 최대 문제는 '구한반도출신노동자문제'(강제징용)를 포함해 한국 측이 부정적이고 비합리적인 움직임을 계속하고 있어 상당히 엄중한 상황입니다."

그러면서도 한일 간 민간 교류 중요성은 강조했습니다.

고노 외무상은 어제 "역사는 바꿔 쓸 수 없다"면서 문제를 우리 정부 탓으로 돌렸습니다.

고노 다로 / 日 외무상
"한일 간에 있어 지금 가장 중요한 문제는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에 관한 겁니다. 만약 한국이 역사를 바꿔쓰고 싶다고 생각한다면 그것은 실현될 수 없다는 걸 한국 측은 알 필요가 있습니다."

미 국무부는 원론적인 입장을 내놨습니다. "이 문제를 진지한 논의를 통해 해결하도록 동맹국을 계속 장려하겠다"는 겁니다.

일본 언론들은 수출 우대국 제외 시행을 비중 있게 보도했는데, 아사히신문은 한일이 써서는 안되는 '금지된 수단'을 썼다며, 양국 정상회담을 통한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TV조선 송지욱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