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검찰뉴스퍼레이드

대법, '국정농단' 3명 모두 파기환송…위기의 삼성

등록 2019.08.30 08:07

수정 2019.08.30 08:15

[앵커]
대법원은 어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부회장, 최순실 씨의 2심 재판을 다시하라며, 사건을 돌려보냈습니다. 이번 결정으로 이 부회장은 뇌물 인정액이 늘어 실형을 받을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이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뇌물인정액은 대법원 선고에서 86억 원으로 늘었습니다.

대법원은 정유라에게 사준 말 3마리 구입대금 34억원을 뇌물로 인정했습니다. 영재스포츠센터에 지원한 16억 원도 당시 '경영권 승계 현안이 있었다'며 뇌물로 봤습니다.

김명수 / 대법원장(어제)
"이재용의 지배권 강화라는 뚜렷한 목적을 갖고 미래전략실을 중심으로 삼성그룹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승계작업을 진행하였음을 알 수 있습니다"

뇌물과 횡령액이 50억 이상이면, 집행유예가 불가능해 이 부회장이 다시 구속될 위기에 처한 겁니다. 검찰이 진행하는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 수사도 급물살을 탈 거란 전망이 나옵니다.

삼성전자는 "그동안의 잘못을 되풀이하지 않겠다, 삼성이 국가 경제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많은 도움과 성원을 부탁드린다"는 공식입장을 발표했습니다.

삼성은 앞으로 롯데 신동빈 회장처럼 '집행유예'를 받도록 총력을 다할 것으로 보입니다. 국외 재산도피는 무죄가 확정됐고, 돈을 모두 변제했다는 점도 강조할 전망입니다.

신 회장은 뇌물 70억이 인정됐지만, '대통령 강요에 의한 뇌물'이라는 이유로 집행유예를 받았습니다. 이재용 부회장 재판은 2심을 거쳐 대법원에 재상고되면 1년 넘게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TV조선 이유진 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