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큰손' 장영자, 항소심 법정서 "윤석열 취임 축하"

등록 2019.09.03 12:52

1980년대 희대의 어음 사기 사건으로 이름을 알린 뒤 출소 후, 또다시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장영자 씨의 항소심이 어제 열렸습니다. 재판 중에 장영자 씨의 뜬금없는 발언으로 법정 안이 웃음바다가 됐다고 하는데요. 대체 무슨 말을 했길래 웃음바다가 됐는지 먼저 영상으로 보시겠습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