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뉴스9

[단독] 올 ESS 화재 88% '안전 판정'뒤 발생…'부실 조사' 논란

등록 2019.09.03 21:31

수정 2019.09.03 22:45

[앵커]
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를 저장했다가 필요할 때 꺼내 쓸 수 있는 장치를 'ESS 시스템'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ESS에 대해 정부가 대대적으로 안전진단을 했는데도 자꾸만 화재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특히 올해 발생한 화재 8건 가운데 7건은 안전진단에서 이상이 없다는 판정을 받고도 불이 난 경우였습니다.

임유진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태양광 발전 ESS 시설에 시뻘건 불길이 치솟습니다.

나흘전 충남 예산에서 불이 난 ESS는 6개월 전 안전진단을 통과하고, 정부가 요구한 안전조치까지 끝마친 상태였습니다.

지난 1월 울산의 ESS 화재 역시 제조사 점검에서 '이상이 없다'는 판정을 받았습니다.

지난해 ESS 화재가 잇따르자 산업부는 배터리 제조사에 안전점검을 지시했습니다.

그런데 올해 발생한 ESS 화재 8건 가운데 7건이 점검결과 문제가 없다던 곳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배터리 제조사
"불량 셀이 있는지 없는지 전압을 찍거나 해서 다 점검을 해요. (불량) 나왔으면 보고를 했겠죠."

제조사가 '셀프조사'를 하다보니 결함이 있더라도 발견하기 어려운 구조란 지적입니다.

이철규 / 국회 산자위 위원
"자신들이 만든 제품의 하자를 발견하라고 하는 것은 구조적으로 불가능한 것입니다. 고양이 보고 생선을 지키라고 하는 것"

ESS 화재 원인은 아직도 오리무중입니다. 산업부는 화재가 발생한 곳을 조사했지만, '원인이 복합적'이란 것 외에 뾰족한 책임 소재를 밝히지 못했습니다.

ESS 업계 관계자
"급하게 하다 보니까 다양하게 좀 못한 부분이.."

확실한 화재 원인도 모르는 상태지만, ESS 안전조치엔 국비 등 650억 원이 투입될 예정입니다.

TV조선 임유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