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뉴스7

추석 앞두고 강한 태풍…농사 망친 농민들 '한숨'

등록 2019.09.07 19:12

수정 2019.09.07 20:53

[앵커]
강한 바람은 수확을 앞둔 농가에 많은 피해를 입혔습니다. 당장 다음주가 추석인데, 농사를 망친 농민들은 시름에 빠졌습니다.

유성현 기잡니다.

 

[리포트]
비닐하우스가 주저 앉았습니다. 바로 옆 시설도 비닐이 온통 뜯겨나가고 엿가락처럼 휘었습니다.

초속 30미터에 이르는 강풍에 비닐하우스 12동이나 피해를 입었습니다. 비닐하우스가 무너지면서 안에 있던 한라봉 나무도 이렇게 힘없이 쓰러졌습니다.

현철조 / 제주 서귀포시 
"태풍도 오니까 걱정이 돼서 어젯밤도 특히 잠이 안오더라고요...와보니까 이런 현상이 벌어진 거예요."

다 익은 배가 바닥에 나뒹굽니다. 포장지를 뜯어봐도 성한 배를 찾기 힘듭니다.

추석을 앞두고 대목을 기대했던 농민들은 한숨만 나옵니다. 

이정숙 / 피해 농민
"아침에 와 보니까 내 생천 처음이에요. 아이고 질렸어, 아까워 죽겠어"

바람을 이기지 못한 벼들이 모두 누웠습니다. 가을 장마로 수확시기를 놓쳤는데 엎친데 덮친 격으로 태풍까지 왔습니다.

이번 태풍으로 현재까지 제주도에서는 비닐하우스 25동이 무너졌습니다.

또 전남지역에서는 벼 314ha가 쓰러졌고 배와 과일 등 수확을 앞둔 낙과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충남과 경기지역도 비슷한 상황이어서 피해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TV조선 유성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