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중남미전체

美 해안경비대, 41시간만에 한국인 선원 4명 전원 구조

등록 2019.09.10 14:54

수정 2019.09.10 15:05

[앵커]
미국 동부 해안에서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자동차운반선에 고립됐던 한국인 기관사 4명이 전원 구조됐습니다. 41시간 만인데, 선체에 구멍을 뚫어 생존자들에게 음식을 공급하며 생존신호를 주고받는 긴박한 작업이었습니다.

유지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선체에 난 구멍으로 마지막 한국인 선원이 구출되자 환호가 터집니다.

사고 발생 41시간여 만에 고립된 한국인 선원 4명이 전원 구출되는 순간입니다.

미국 해안경비대는 사고 35시간 후 선미 쪽에서 누군가 두드리는 소리를 확인했습니다.

이후 선체에 구멍을 뚫어 내시경카메라로 위치를 파악한 뒤 식량을 공급하며 생존신호를 주고받았습니다.

이렇게 3시간 만에 선원 3명이 구조됐고, 다른 공간에 떨어져 있던 1명도 2시간 반 후 무사히 구출됐습니다.

존 리드 / 美해안경비대 대령
“(선원들이) 선체 밖으로 나와서 굉장히 행복한 것처럼 보였습니다. 그런 후 예인선 위에 탑승해 더 이동했습니다.”

구조된 선원 4명은 병원으로 이송됐고 모두 건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승선한 24명 가운데 20명이 먼저 구조됐고, 한국인 기관사 등 4명이 오늘 전원 무사히 구조됐습니다.

구조작업이 모두 마무리되면서 사고원인 조사가 본격화될 전망입니다. 미 해안경비대와 미 연방교통안전위원회는 현장에서 정밀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골든레이호는 중동으로 수출되는 완성차 4000여대를 싣고 가다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항에서 126㎞ 떨어진 곳에서 8일 새벽 선체가 좌현으로 기울어지는 사고가 났습니다.

사고 당시 일본 선사의 선박이 골든레이호에 근접했던 것이 사고와 관련 있다는 주장도 제기됩니다.

TV조선 유지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