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뉴스9

文대통령,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 추진…세금 172억 투입

등록 2019.09.10 21:41

수정 2019.09.10 21:47

[앵커]
정부가 현재 세종시에 있는 대통령기록관 외에 별도의 기록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세금 172억원이 투입되는데, 야당에서는 단 1원도 줄 수 없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엄성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행정안전부가 현재 세종시에 있는 대통령기록관 외에 별도로 문재인 대통령의 퇴임 후 기록관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개별 대통령기록관은 2007년 제정된 대통령기록물관리법에 설립 근거가 마련돼 있지만, 문 대통령 기록관이 첫 사례가 되는 겁니다.

3천㎡ 규모로 세금은 172억원이 투입됩니다. 퇴임에 맞춰 2022년 5월 개관을 목표로 합니다. 후보지는 문 대통령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 인근입니다.

야당은 세종시 대통령기록관이 문을 연지 3년밖에 안됐는데 세금을 또 들일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나경원 / 한국당 원내대표
"이 정권 인사들의 ‘이모작 인생프로젝트’입니까. 자유한국당은 단 1원도 용납할 수 없습니다."

청와대 측은 통합기록관 서고가 다 차서 문 대통령 기록이 들어갈 수 있을지 분명하지 않아 짓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TV조선 엄성섭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