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전체

文대통령 "난 지시 안했다"…文 단독기록관 사실상 백지화

등록 2019.09.11 15:28

文대통령 '난 지시 안했다'…文 단독기록관 사실상 백지화

문재인 대통령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국가기록원이 세금 172억원을 들여 부산에 문재인 대통령의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립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 "개별 기록관을 원하지 않는다"며 사실상 백지화를 지시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오늘 문 대통령이 "기록관은 필요에 의해 추진하는 것으로 국가기록원이 판단할 사안으로 지시하지도 않았다"며 "배경은 이해하지만 왜 우리 정부에서 하는지 모르겠다. 당혹스럽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해당 내용을 접하고 당혹스럽다고 하면서 불같이 화를 내셨다"며 "기록관을 원하지 않는다고 단호한 어조로 말했다"고 설명했다.

또 '별도 기록관 건립 백지화를 지시한 것이냐'는 기자 질문에 "그것은 국가기록원에서 결정할 것 같다. 중요한 건 대통령이 원해서 건립하라는 게 아니다"며 "앞으로 (백지화 여부) 결정 대해서도 기록원이 판단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역대 전직 대통령 11명 관련 기록은 현재 2016년 세종시에 지은 통합 대통령기록관에서 보관 관리하고 있다. 그런데 유독 문 대통령 기록물은 5000㎡ 부지에 연면적 3000㎡의 별도 기록관을 만들겠다는 국가기록원 계획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세종시의 통합 대통령기록관에만 직원 64명이 일하고 있다. 개별기록관을 만들면 새로 20명 넘는 직원을 또 채용하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야당에서는 막대한 세금과 공무원 채용이 필요한 문 대통령 기록관 건립을 과연 정권 차원의 의지 없이 국가기록원 차원에서 독자적으로 결정했겠느냐며 반발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