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ㆍ정당전체

황교안 '릴레이 삭발' 질문에 "할 수 있는 모든 것 추진"

등록 2019.09.11 16:03

황교안 '릴레이 삭발' 질문에 '할 수 있는 모든 것 추진'

11일 인천시 부평구 '부평 문화의 거리' 앞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 정권 순회 규탄대회'에서 황교안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당내 '릴레이 삭발을 독려할 생각이냐"는 질문에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강구하고 추진해나가겠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관 앞에서 진행된 같은 당 박인숙 의원의 삭발 현장을 격려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당 대표 차원에서 릴레이 삭발을 독려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국민의 뜻을 거스른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대해서 강력하게 항의한다"면서 "반드시 잘못된 조국 장관 임명을 끝장내고 내려오도록 하겠다"고 했다.

또 "그 선두에 (박인숙) 의원과 (김숙향 서울 동작갑 당협) 위원장이 삭발을 했다"면서 "삭발의 의미를 우리 당원과 의원들 위원장 모두, 그리고 저부터 가슴에 새겨서 반드시 이 정부의 폭정을 막아내겠다"고 했다.

이날 박 의원의 삭발 현장엔 황 대표를 비롯해 김도읍 당대표 비서실장,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등 당 지도부와 김성태 전 원내대표 등이 방문해 박 의원을 격려했다.

박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즉시 조국 장관을 해임하고 국민들께 사과하라"며 삭발을 진행했다. 전날 같은 장소에선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조 장관 임명에 반발하며 삭발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