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검찰뉴스9

檢,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도 수사…조국 민정수석실 겨냥

등록 2019.09.12 21:14

수정 2019.09.12 21:33

[앵커]
검찰은 조국 장관 가족 문제뿐 아니라 조 장관 본인의 직권남용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올 초 온 나라를 떠들썩 하게 했던 김태우 전 감찰 반원이 이미 주장한 것처럼 조국 당시 민정수석이 청와대 특감반의 고위 공직자 감찰을 중단시켰는다는 의혹에 대한 광범위한 수사에 착수한 겁니다.

이 뉴스는 이태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2월 청와대 특별감찰반 출신인 김태우 전 수사관은 당시 조국 민정수석을 서울 동부지검에 고발했습니다. 2017년,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유재수 부산시 부시장에 대해 '감찰 중단' 지시를 내린 것에 조국 장관이 개입했다는 겁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 6부는 최근 이 수사를 다시 재개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조국 전 수석에 대해 고발된 '직권남용' 등의 혐의에 대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특감반원들 사이에서 비서관급에서 감찰 중단을 지시하긴 어렵다며 "더 윗선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던 것으로 전해집니다.

김태우 / 전 검찰 수사관
"상관들이 '조국을 위하여' 라고 선창하면 저희 졸병들은 '민정아 사랑해'하면서 폭탄주를 마셨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는 버닝썬 사건에서 수사정보를 알아봐줬다는 혐의로 송치된 윤모 총경에 대한 사건 수사도 재개했습니다. 윤총경은 조국 민정수석실에서 1년 동안 일한 적이 있는데 조국펀드 관련 의혹이 있는 지 들여다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승리를 윤총경에게 소개 해 준 정 모씨가 도피한 WFM 전 대표 우모씨와 친분이 있고 세 사람이 서로 투자 관계를 맺기도 했기 때문입니다.

검찰은 경찰의 버닝썬 수사 당시 정 모씨 회사만 압수수색이 안된 사실을 알고 최근 전격적으로 압수수색을 하기도 했습니다.

TV조선 이태형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