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검찰전체

여자친구 돈 9천만원 먹튀한 30대, 1심서 실형

등록 2019.09.26 11:18

수정 2019.09.26 11:19

여자친구의 돈 9천만원을 빌리고 갚지 않은 30대 남성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10 단독 김병만 판사는 지난 19일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9살 이 모 씨에게 징역 1년 2개월을 선고했다.

이씨는 지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여자친구에게 돈 7800여만원을 빌리고, 게임 아이템 1100여만원 어치를 여자친구 명의 신용카드로 결재하는 등 총 9000여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이 씨는 아버지로부터 받을 돈 3억원이 있다며 돈을 빌렸지만, 실제로는 받을 돈도 없었고 신용불량 상태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기망 내용과 범행으로 인한 피해규모, 범행동기와 수단 등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석민혁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