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전체

유은혜 "특목·자사고 비율 높은 13개 대학 학종 실태조사"

등록 2019.09.26 13:43

수정 2019.09.26 13:53

유은혜 '특목·자사고 비율 높은 13개 대학 학종 실태조사'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연합뉴스

교육부가 전국 13개 대학을 대상으로 학생부종합전형(학종) 실태조사를 실시할 계획을 밝혔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26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공정성강화특별위원회·교육부 연석회의에서 "학종 선발비율이 높으면서 특목고, 자사고 등 특정학교 출신 선발이 많은 전국 13개 대학에 한해 학종 실태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번 조사는 대입제도의 공정성 강화 방안 마련을 위한 제도 개선 목적의 실태점검으로 학종 운영실태를 정확히 확인하고자 한 것"이라고 조사 취지를 밝혔다.

유 부총리는 또 "학종은 지난 10여 년간 부모의 경제력과 정보력에 따라 자녀의 스펙이 만들어진다는 사회적 불신이 대단히 컸다"며 "교육부는 학부모의 능력, 인맥과 같은 것이 영향을 주고 있다는 학종 비교과영역, 자소서 등 현재 대학 입시 제도 내에서 부모 힘이 크게 미치는 부분은 과감하게 개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학종 운영실태를 점검하는 과정에서 대입 전형의 기본사항과 관계 법령 위반 사실이 확인되면 즉시 특정감사로 전환할 계획"이라며 "신속한 조사대책 마련을 위해 조사단을 즉각 구성하고 대입제도 투명성, 공정성 강화 방안 최종안을 당 특위 논의를 거쳐 올 11월 중 발표하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우리 사회가 불공정하다는 국민들 분노와 우리 청년들의 좌절감을 매우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부모의 힘으로 자녀 학교의 간판과 직장 간판이 바뀌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