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ㆍ정당뉴스9

국회의원 자녀 입시 전수조사 급물살…여야 4당 '찬성'

등록 2019.09.27 21:19

수정 2019.09.27 21:44

[앵커]
그런데 민주당이 느닷없이 국회의원과 고위공직자들의 자녀 입시 문제를 전수 조사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조국 장관 자녀 문제와 관련해, 누가 비판할 자격이 있는지 따져 보자는 것이라면 명백한 물타기 공세지만, 이번 기회에 고위층 입시 특혜가 정말 없었는지 다 한번 파헤쳐 보자는 순수한 취지로 이해할 수도 있습니다. 어쨌던 한국당도 못할 것 없다는 입장이어서 급물살을 타고는 있는데 현실적으로 가능한지는 별개의 문젭니다.

이태희 기잡니다.

 

[리포트]
국회의원과 고위공직자 자녀 입시에 대한 전수조사를 하자는 깜짝 제안은 민주당에서 나왔습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국회의원 자녀들의 납득하기 어려운 논문 제출이나 부적절한 교과 활동 등 입시 관련된 사항에 대해서 전수조사할 것을 제안합니다."

자유한국당은 전수조사가 조국 정국 물타기용이 돼선 안된다면서도 수용 가능하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거리낄 것 없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도 찬성합니다."

바른미래당과 정의당도 이미 전수조사 필요성을 언급한 바 있어 사실상 여야의 구체적인 합의만 남은 상태입니다. 국회의원과 고위공직자 자녀 입시 전수조사에 찬성한다는 국민이 75%에 달할 만큼 여론도 긍정적입니다.

국회 윤리위나 별도 독립기구에서 조사하자는 방안도 거론됩니다. 하지만 강제수사권이 없으면 대학의 입시자료를 확보하지 못해 결국 조사의 실효성이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벌써부터 나옵니다.

검찰 수사가 진행중인 지금도 대학들은 '보존기간이 지났다', '자료가 사라졌다'고 하고 있습니다. 여야 모두 실천의지는 없이 자신들은 깨끗하다는 이미지만 판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TV조선 이태희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