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日 항의 방문' 독도수호 시민단체, 입국 거부 당해…"강제출국 예정"

등록 2019.09.29 18:11

독도수호 시민단체가 일본 방위백서에 항의하기 위해 일본을 찾았다가 입국 거부를 당해 이틀째 일본 공항에 머물고있다.

시민단체 '독도수호전국연대'는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과 2019년 판 방위백서 채택에 항의하기 위해 어제 낮 2시쯤 일본 하네다 공항에 도착했다.

하지만 6시간 넘게 일본 공항에서 조사를 받은 끝에 입국 거부 통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독도수호전국연대 최재익 의장은 "항의 방문단의 활동은 일본의 단기 체류비자의 목적(관광, 비즈니스, 친지 방문)에 부합하지 않고, 일본에 입국해 혼란을 야기할 것 같은 위험인물이기 때문에 입국을 거부한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최 의장과 함께 일본을 찾은 관계자 3명은 당초 내일, 일본 총리실에 항의문을 전달하고 일본 방위성 앞에서 방위백서 규탄 성명을 발표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입국 거부를 당하면서 2명은 오늘 오전 귀국했고 최 의장과 나머지 1명은 하네다공항 송환대기실에 계속해 머물고있다.

최 의장은 "핸드폰과 필기구, 가방까지 모두 압수당했고 허리띠까지 풀어야 했다"며 "억류 이후에도 일본에 있는 한국대사관의 도움을 전혀 받지 못했다"고 호소했다.

이에 주 일본 대한민국 대사관 측은 "어젯밤 9시쯤 상황을 접수받고 상황관리를 하고 있었다"며 "당직 영사가 사건 처리를 위해 하네다 공항으로 이동했다"고 밝혔다.

일본 측은 오는 10월 1일까지 이들이 자진 출국하지 않으면 강제출국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독도수호전국연대의 일본 항의 방문은 16번째지만 입국을 거부당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일본은 2019년판 방위백서에 "독도는 일본의 영토이며, 독도에서 충돌이 발생할 시 일본 전투기 출격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하는 내용을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 장윤정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