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통일뉴스9

北, 美와 협상 앞두고 SLBM 도발…최대 사거리 3000㎞ 이상

등록 2019.10.02 21:02

수정 2019.10.02 21:05

[앵커]
어제 전격적으로 미국과의 협상 재개를 선언한 북한이 하루도 지나지 않아 미국이 가장 불편해 할 도발을 감행했습니다. 미국이 대륙간 탄도 미사일보다 더 경계하는 SLBM,즉 잠수함 발사 탄도 미사일을 쏘아 올린 것입니다. 원산 앞바다에서 쏜 미사일은 450킬로미터를 날아가서 떨어졌지만 고도를 감안하면 최대 사거리 3천킬로미터에 달하는 능력을 가진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협상을 앞두고 미국을 최대한 압박하겠다는 뜻으로 일단 읽히지만, 우리 정부로서도 먼산 불구경하듯 할 수는 없는 일입니다.

지금 태풍이 남해안에 바짝 다가섰습니다만 현장 보도는 잠시 뒤로 미루고 먼저 북한의 SLBM 발사 뉴스부터 전하도록 하겠습니다.

차정승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이 오늘 아침 7시 11분 강원도 원산 북동쪽 해상에서 북극성 계열의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습니다.

청와대는 NSC 상임위원회를 긴급 소집해 SLBM,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습니다.

정경두 / 국방부 장관
"고도는 910여km, 거리는 대략 450km 정도로 보고 있습니다. 위치가 해상쪽으로 보고있기 때문에 거기에 대해 세부 분석을 하고 있고.."

북한은 2015년 2천톤급 잠수함에서 북극성-1형을 시험 발사한 뒤, 신형 3천톤급을 건조하면서 SLBM 능력도 향상시켰습니다.

2017년엔 대륙간탄도미사일을 시찰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뒤쪽으로 수중전략탄도탄, 북극성-3형 개발사실도 공개했습니다.

고각발사가 아닌 정상각도로 이번 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사거리가 3000km를 넘습니다.

신종우 / 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
"(1형은) 군사적으로 운용할 경우엔 2000~2500km 가까이 될 걸로 분석됐죠. (3형은) 고도가 북극성 1형보다는 300km더 올라갔고요. 사거리는 3000km이상 되지 않을까 추정됩니다."

이번 미사일은 해상 바지선의 수중 발사대에서 발사됐을 것이란 분석이 나오는데 잠수함 발사 전단계여서 조만간 실전배치가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TV조선 차정승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