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도심 '조국 사퇴·文정부 규탄' 집회…광화문·시청 가득 메워

등록 2019.10.03 21:16

수정 2019.10.03 21:24

[앵커]
지금부터는 광화문 집회 상황 자세히 전하겠습니다. 오늘 서울 도심 곳곳에서 조국 장관 사퇴와 문재인 정권 퇴진을 요구하는 집회가 열렸습니다. 광화문에서 시청 숭례문까지 이어지는 도로가 시위 인파로 완전히 꽉 찼고, 일부 시위대는 청와대 진입을 시도하다 경찰과 충돌을 빚기도 했습니다.

먼저 장윤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층 건물에서 내려다본 오늘 광화문 일대 모습입니다. 서울시의회 앞부터 세종문화회관까지 550여m가 넘는 도로가 집회 참가자들로 가득 찼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오늘 오후 1시부터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광화문 규탄대회‘라는 이름의 집회를 열었습니다.

이번 광화문 집회에는 한국당 당원 뿐 아니라 일반 시민들과 서울대학교 재학생과 졸업생 등 젊은 세대들도 함께했습니다.

집회 참가자들은 '文 정권 심판', '조국 구속'이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조 장관의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광화문 교보빌딩 앞과 서울역, 숭례문 앞에서도 조국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보수 단체의 집회가 열렸습니다.

우리공화당 집회 참가자들은 숭례문에서 서울역까지 세종대로 300m 왕복 10개 차로를 가득 채웠습니다.

많은 인파가 모이면서 종각역에서 세종대로 사거리까지 차량 이동이 통제됐고 지하철 5호선은 광화문역을 정차하지 않고 통과했습니다.

현장에 모인 사람들은 통신 장애를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TV조선 장윤정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