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검찰뉴스7

윤중천도 "윤석열 모른다"…'접대' 보도 경위, 수사로 가려질 듯

등록 2019.10.13 19:10

[앵커]
"윤석열 검찰총장이 별장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이 있다"는 한겨레 보도에 대해,, 당시 수사단이 허위 사실이라고 한 데 이어,, 당사자인 윤중천씨도, "윤 총장을 모른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럼 왜 이런 보도가 나왔을까..가 의문인데, 그 경위는, 검찰 수사로 가려질 것 같습니다.

홍영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윤석열 검찰총장이 별장 접대를 받았다'는 한겨레 신문 보도가 논란이 되자 윤중천씨가 입장을 냈습니다.

변호인을 통해 "윤석열 총장을 알지 못하고 만난 적도, 별장에 온 사실도 없다"면서 "다이어리나 명함, 핸드폰에도 윤 총장 관련 내용은 없었다"고 밝힌 겁니다.

다만 지난해 말 과거사 진상조사단과 면담하는 자리에서 "친분이 있는 법조인들의 이름을 거론했는데 착오가 생겨 윤 총장 이름이 보고서에 기재된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과거사 진상조사단 내 특정 인물이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한겨레 측에 정보를 흘렸다고 주장한 박준영 변호사는 오늘 SNS에 그 이유를 밝혔습니다.

"이미 상당 시간이 흐른 윤중천과의 면담을 조국 장관 수사가 한창 진행중인 시기에 취재했다"며 조 장관 지지자들의 윤 총장에 대한 반발이 큰 가운데 내부 핵심 관계자들 도움 없이는 담기 어려운 정보가 담겼다는 설명입니다 

윤중천씨와 검찰 소속이 아닌 조사단 관계자들까지 보도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고 밝힌 상황. 윤 총장의 고소장을 접수한 서울서부지검이 내일 사건을 배당할 계획이어서 해당 보도가 나오게 된 경위와 배경 등에 대한 본격 수사가 시작될 전망입니다.

TV조선 홍영재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