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ㆍ정당전체

나경원 "공수처는 장기집권사령부…절대 불가"

등록 2019.10.15 12:31

수정 2019.10.15 12:38

나경원 '공수처는 장기집권사령부…절대 불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文실정 및 조국 심판' 국정감사 중간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5일 여권이 검찰개혁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와 관련해 "장기집권사령부인 공수처는 절대 불가하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중간점검회의에서 "위선과 무능, 독재의 열차를 멈춰 세워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임명 강행은 이 정권의 무능·위선·독재 야욕이 응축된 상징적 사건에 불과하다"며 "여전히 국정은 아마추어에 의해 포위돼 있다. 지금부터 하나하나 제자리로 돌려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조국 전 민정수석이 스스로 개혁의 불쏘시개라고 참칭하며 아름다운 퇴장을 연출하려고 애를 썼지만, 실상은 정권 몰락과 국민 심판이 두려운 나머지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집권세력의 헛된 착각은 금물이다.

성난 민심이 고작 조국 사퇴만을 위한 것이었다고 생각했다면 크게 잘못 생각한 것"이라며 "10월 항쟁은 지금부터 시작"이라고 했다.

그는 "위기 속에 정권을 잡아 무엇하나 제대로 챙긴 게 없는 정부"라면서 "자기 사람 챙기기, 북한 챙기기에만 혈안이 된 틀려먹은 정권의 폭주를 막아야 한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시작된 게 10월 항쟁"이라고 말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