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뉴스9

'무관중·무중계'…29년만의 '평양 남북대결' 0대0 무승부

등록 2019.10.15 21:05

수정 2019.10.15 21:09

[앵커]
우리 축구 대표팀이 오늘 평양에서 북한과 월드컵 예선전을 치렀습니다. 29년 만의 평양 원정 경기였다고 합니다. 결과는 무승부로 끝났는데 취재진도 관중도 없고, 중계도 되지 않은 이상한 경기였습니다.

먼저 장동욱 기자가 경기 결과를 설명해 드리고 뒷얘기는 그 뒤에 자세히 알아 보기로 하겠습니다.

 

[리포트]
5만 명이 들어가는 김일성경기장 관중석이 텅 비었습니다. 경기장엔 피파 깃발과 함께 태극기, 인공기가 함께 올라갔습니다. 사상 초유의 무관중 경기. 김일성경기장에서 우리 애국가도 울려퍼졌습니다.

대신 경기는 팽팽했습니다. 분위기가 과열되며 선수들 간에 충돌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북한이 전후반 하나씩, 우리가 후반에 김영권, 김민재가 경고를 받았습니다. 

벤투 감독은 손흥민과 황의조를 공격 투톱으로 시작했습니다. 4-4-2 포메이션입니다. 후반에는 황희찬과 권창훈, 김신욱까지 모두 투입했지만, 득점을 올리지 못했습니다. 흰색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선 우리 대표팀은 전후반을 0-0으로 비겼습니다.

1990년 남북통일 친선전 패배 이후, 29년 만의 평양 원정 승리도 다음 기회로 미뤘습니다. 상대 전적은 7승 9무 1패가 됐습니다.

취재진도 응원단도 없어, 영국 BBC가 "세상에서 가장 이상한 경기"라고 촌평했던 오늘 경기에는 인판티노 피파 회장도 북한축구협회 관계자와 함께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승점 1점을 추가한 우리 대표팀은 골득실에서 북한에 앞서 H조 1위를 지켰습니다. 벤투호는 내년 6월 북한과의 홈 재대결에서 승리를 노립니다.

TV조선 장동욱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