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檢특수부, 왜 부산 대신 대구에 남았나…野, 정치적 의도 의심

등록 2019.10.15 21:12

수정 2019.10.15 21:16

[앵커]
검찰 특수수사부를 서울중앙지검 대구지검 광주지검 단 3곳에만 남기는 검찰 개혁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했습니다. 이름도 반부패 수사부로 바뀝니다. 검찰로 쏠린 과도한 힘을 분산시키겠다는 의도인데, 그런데 오늘 국정감사에서는 영남권 특수부가 왜 부산이 아닌 대구에 남겨졌느냐를 둘러싸고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보도에 박재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는 국무회의를 열고 서울중앙지검과 대구지검, 광주지검을 제외한 검찰 특별수사부를 모두 폐지하는 개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1973년 대검찰청에 특수부가 설치된 지 46년 만입니다.

이로써 총 18개 지방검찰청 중 7곳에 있던 특수부는 3곳만 남게 됐습니다. 명칭도 특수부가 아닌 반부패수사부로 변경됩니다.

국회에서는 부산이 아닌 대구에 특수부를 남긴 것을 두고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야당은 부산이 집권세력의 권력형 비리 발생 가능성이 높은 정치 터전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주광덕 / 자유한국당 의원
“조국 자신도 기반이 부산이고, 가족들도 다 부산에 기반을 두고 있고, 문재인 대통령 역시 부산을 기반으로 살아오시지 않았습니까?”

반면 여당은 검찰의 요청에 따른 결정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김종민 / 더불어민주당 의원
“원래 법무부 안은 부산이었습니다. 검찰 얘기를 듣고 대구로 바꾼 겁니다.”

대검 관계자는 특별수사 수요와 함께 지리적 위치와 지검의 부서현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특수부를 남길 곳을 결정했다고 했습니다.

TV조선 박재훈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