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뉴스9

경제위기 인정한 文대통령, 과거 비판한 SOC 투자 해법으로 제시

등록 2019.10.17 21:34

수정 2019.10.17 23:05

[앵커]
홍남기 경제 부총리가 지금 해외 출장중인데, 문재인 대통령이 경제 장관 회의를 소집했습니다. 대통령이 직접 경제장관 회의를 주재한건 작년 12월 이후 처음이라고 합니다.

경제 상황을 그만큼 엄중하게 보고 있다는 뜻이기도 한데, 어떤 대책들이 논의됐는지, 최지원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취임 후 두번째 경제장관회의에서도 우리 경제의 위기가 국제경제 상황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우리나라처럼 제조업 기반의 대외 의존도가 높은 나라일수록 이 같은 흐름에 영향을 더 크게 받을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면서 재정 확장을 통한 건설과 생활 SOC 투자 확대를 해법으로 제시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필요한 건설투자는 확대해 나가야 합니다. 서민 주거문제 해결을 위한 주택 공급을 최대한 앞당기고…"

성장률 악화를 만회하기 위해 세금으로 경기를 부양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겁니다.

생활 SOC라고는 했지만 과거 야당 시절 정부의 토목사업을 강하게 비판해 온 것과는 배치됩니다.

문 대통령은 대선 때 SOC 투자 비중을 줄이겠다고 공약했고, 문재인 정부는 임기 5년동안 연평균 7.5%씩 SOC 예산을 줄이겠다는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집행시기를 앞당기라고 지시했는데, 총선을 의식했다는 평가도 나옵니다.

다만 청와대는 "진행 중인 것들을 더 빨리 실행되도록 하라는 이야기일 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TV조선 최지원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