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뉴스7

커지는 '조국사태' 책임론…靑 불안감 속 '마이웨이'

등록 2019.10.19 19:18

수정 2019.10.20 10:36

[앵커]
조국 전 장관 사퇴 이후 여권의 기류가 심상치 않습니다. 총선을 앞두고 쓴소리를 내는 의원들이 늘고 있는데 청와대도 당혹스러워하는 분위기라고 합니다. 하지만 인적쇄신에는 여전히 선을 긋고 있습니다.

청와대 내부상황은 백대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 취임 직후인 지난 2017년 6월, 문 대통령과 민주당의 지지율 격차는 34%p였습니다. 하지만 어제 발표에선 3%p 차이로 좁혀졌습니다.

여권 발 자성론도 하나 둘씩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정성호 의원은 "책임 통감자가 한 명도 없는 게 우리 수준”이라고 했고, 금태섭 의원은 여권이 당력을 모아 추진하는 공수처 설치에 공개 반대하고 있습니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여권 내 볼멘소리가 듣기 좋은 건 아니"라며 신경이 쓰이긴 한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지지율 변화에 일희일비하지 않겠다"며 국정 기조를 바꿀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중폭 개각이나 청와대 개편 등 인적 쇄신 움직임도 아직 없습니다. 밀리는 모습이 보일 경우 급격한 레임덕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란 분석입니다.

박광무 / 성균관대 초빙교수
“노무현 정부 때 이기준 부총리 이명박 정부 때 천성관 검찰총장 후보자 낙마 했을 때 비서실장, 민정수석 등이 사표를 냈었는데 (현 정부에선) 이런 모습이 아직 보이지 않아..”

대신 청와대는 경기 부양으로 돌파구를 찾으려는 모양새입니다. 문 대통령은 앞서 건설 투자 확대를 거론하며 생활 SOC 투자에 속도를 내라고 주문했습니다.

하지만 경기 침체의 근본 이유 중 하나로 지적되는 소득주도성장 정책 궤도 수정 언급은 없었습니다.

TV조선 백대우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