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민갑룡 경찰청장 "美대사관저 침입 사건 책임자 감찰 조사"

등록 2019.10.24 16:56

수정 2019.10.24 17:01

민갑룡 경찰청장 '美대사관저 침입 사건 책임자 감찰 조사'

민갑룡 경찰청장이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행정안전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인사혁신처, 경찰청, 소방청 등의 종합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연합뉴스

경찰이 주한미국 대사관저 기습농성 사건과 관련해 경찰 책임자들의 감찰에 착수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오늘(24일)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서 불법 농성을 막지 못한 경찰 책임자에 대한 조치를 묻는 윤재옥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현재 감찰 조사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또 윤 의원은 경찰의 압수수색 과정에서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회원들의 폭언과 방해가 있었다는 사실이 있었다며 "영상을 분석해 공무집행방해죄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해달라"고 요청했고 민 청장은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지난 18일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회원들은 사다리를 타고 서울 중구 주한 미국대사관저 담을 넘어 대사관저 불법 진입한 뒤 농성을 벌였다.

당시 이들이 담을 넘는 과정에서 경찰들은 시위대를 막지 못했고, 대사관저로 진입한 남성 시위자는 바로 체포했지만 여성 시위자들은 여경들이 도착 한 후에야 검거해 논란이 일었다.

경찰 관계자는 “남자 경찰이 여성 시위자들을 체포할 경우 신체적 접촉이 있었다며 성추행 등으로 경찰을 악의적으로 고소하는 경우가 많다”고 해명했다./ 백연상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