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이낙연 "이제부터 한일 양국 대화 속도"

등록 2019.10.24 20:04

이낙연 '이제부터 한일 양국 대화 속도'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일본 도쿄(東京)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회담 이후 "이제부터는 양국 간 대화가 속도를 좀 더 낼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아베 총리와 21분간 회담한 후 취재진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제까지 간헐적으로 이어진 외교당국 간 비공개 대화가 이제 공식화됐다고 받아들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일본 방문에 앞서 비공개 특사를 파견했고, 이날 아베에게 직접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했다.

일본 외무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 총리에게 "양국은 서로에게 중요한 이웃 국가"라며 "한국이 국가간의 약속을 준수함으로써 한일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려 가는 계기를 마련해 줬으면 한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총리는 이에 대해 "일본처럼 한국도 1965년 한일 기본관계조약과 청구권협정을 존중, 준수해왔다.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이번에도 한일 양국이 지혜를 모아 난관을 극복해 나갈 수 있다고 믿는다"고 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