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체

보잉737NG 전세계 53대 운항정지…국토부·항공사, 긴급회의

등록 2019.10.30 15:33

수정 2019.10.30 15:39

미국 보잉의 737-NG(넥스트 제너레이션) 계열 일부 항공기에서 동체 균열이 발견됐다. 앞서 긴급점검에 나섰던 국토교통부는 점검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30일 보잉에 따르면 세계 각국의 항공사들이 결함 공지에 따라 점검한 보잉 737-NG 기종 1133대 중 지난 24일 기준으로 53대(4.67%)에서 동체 균열이 발견돼 운항이 중지 됐다.

국토교통부는 이번달 4일 보잉 737-NG 기종 150대에 대해 각 항공사에 점검 명령을 내렸다. 점검결과 3만회 이상 비행한 우선점검대상 42대 가운데 9대에서 동체 균열이 발견됐다. 해당 항공기는 운항이 중단된 상태다. 이 항공기는 보잉 기술진이 다음달 초 방한해 수리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정부 항공안전 감독관이 최종 확인 후 운항을 재개하도록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토부는 나머지 108대 중 2만2600회 이상 비행한 22대는 올해 11월까지 수리를 조기에 마치도록 했고, 2만2600회 미만 비행한 86대도 점검 하도록 했다.

국토부와 9개 항공사 경영진, 운항·정비본부장 등은 긴급 안전점검 회의에서 다음달부터 항공안전감독관을 투입해 안전점검을 단계적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조종사 비상대응훈련 △반복고장 발생 기종·부품에 대한 정비방식 △악기상 등 비상 시 운항통제 절차 등 3개 분야를 우선 점검한다.

국토부는 안전관리시스템(SMS) 이행실태, 승무원 휴식시간과 항공신체검사 운영실태, 비상시 기장과 객실승무원간 상황전달체계 등도 추가 점검할 예정이다. / 지선호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