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안보뉴스9

현직 고등군사법원장 직무배제…'군납 비리' 신호탄?

등록 2019.11.06 21:28

수정 2019.11.06 21:32

[앵커]
군 최고 사법기관인 고등군사법원을 이끄는 법원장이 식품 군납 업체에서 금품을 받은 혐의가 포착됐습니다. 검찰은 고등군사법원 등을 압수수색하고 강제수사에 들어갔는데 군 안팎에서는 군납 업체의 전방위 로비 중 일부가 드러난 것이라며 '군납 비리' 수사의 신호탄이라는 얘기도 나옵니다.

차정승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방부는 군납업체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고등군사법원장 A 준장을 어제부터 직무 배제했습니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는 어제 용산 국방부 내 고등군사법원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경남 사천에서 어묵을 만들며 2007년부터 군에 납품해 온 B기업은 2016년과 이듬해 갑자기 감자튀김 입찰에 뛰어들며 세금계산서를 허위로 조작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기 시작했습니다.

B기업 관계자
"(혹시 하시고 싶은 말씀 있으실까요?) 없습니다. (영업은 하고 계신가요?) 제가 잘 몰라서요."

검찰은 12년간 군납 과정에서 A 준장이 돈을 받고 서류 조작 등에 관여했는지를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직무 관련 여부가 소명됐기 때문에 압수수색 영장이 발부됐다"고 했습니다.

A준장은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는데 군에는 다음 주까지 휴가를 제출한 상태입니다.

군 안팎에서는 B업체가 납품 과정에서 전방위 로비를 한 의혹이 있다는 말들이 나오고 있어 수사가 정계로까지 확대될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TV조선 차정승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