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9

"헌법 정신 훼손, 선거로 심판"…자사고·학부모 강력 반발

등록 2019.11.07 21:13

수정 2019.11.07 21:57

[앵커]
보신 것 처럼 특목고 폐지는 시행령만 개정하면 되기 때문에 국회 입법 절차는 필요없습니다. 다만 이렇게 할 경우 정권이 바뀔 때마다 교육정책이 또 달라질 수 있고, 그 혼란은 고스란히 학교와 학부모 학생들이 감당해야 합니다. 당장 오늘 정부 발표가 나자마자 해당 학교와 학부모들은 끝까지 투쟁하겠다며 강력하게 반발했습니다.

보도에 신은서 기자입니다.

 

[리포트]
교육부 발표 직후 한자리에 모인 서울 자사고 교장단과 학부모들, 정부가 교육으로 정치를 한다며 목소리를 높입니다. 

김철경 / 서울 자사고 교장연합회 회장
"공정성이란 것을 가장한 획일적 평등에, 총선을 의식해서 정치적 이해득실만을 고려하는 밀어붙이기식 교육 폭거입니다."

헌법소원 등을 제기해, 끝까지 저항하겠다고 말합니다.  

김종필 / 자사고(중앙고) 교장
"자사고 외고 국제고는 내가 지원이라도 해서 떨어지잖아요, 지역 서열화는 하나도 손대지 못하면서 왜 엄하게 자사고에 그런 고교 서열화, 차별, 격차 이런…."

공론화 없는 조치라는 지적도 빼놓지 않았습니다.   

서울 자사고 연합회와 학부모 측은 선거로 심판하겠다며 연대 행동도 예고했습니다.

전수아 / 서울 자사고 학부모연합 회장
"가만 있지 않을 거고요, 국민이나 학부모를 생각이 없는, 우습게 봤다고 밖에..." 

자사고 재학생 학부모
"(자사고가 일반고로 전환되면) 과학고나 영재고를 위해서 또 더 많은, 더 일찍 준비를 하겠죠."

교육계는 반응이 엇갈렸습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헌법정신 훼손이자 다양성 포기라고 비판했습니다.  

조성철 /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대변인
"헌법에서도 교육법정주의를 분명히 명시하고 있는데, 시행령으로 할 일은 아니다."

반면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과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 등은 일제히 반겼고, 전교조는 한 발 나아가 시행 시기를 앞당겨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TV조선 신은서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