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전해철, 대법에 이재명 탄원서 제출…10일 만찬 회동

등록 2019.11.10 18:09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이 이달 초 이재명 경기지사의 선처를 요구하는 탄원서를 대법원에 제출했다.

전 의원은 이 지사의 '친형 강제입원' 사건 대법원 최종 심리를 앞두고 "부디 이 지사가 경기도민들의 기대와 바람에 부응하고 경기도정을 정상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기회를 부여해주시길 청원한다"는 내용의 탄원서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

전 의원은 "이 지사는 경기도에 반드시 필요한 정치인"이라며 "경기도민들의 지지와 호응을 받으며 더 살기 좋은 경기도에 대한 기대를 갖게 해줬다"고 했다.

이 지사와 지난 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직을 놓고 경쟁했던 전 의원이 이 지사를 위한 탄원서를 제출한 것은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의 '원팀 정신'을 확고히 하겠다는 메시지로 읽힌다.

이런 가운데 전 의원과 이 지사는 오늘(10일) 저녁 경기도 수원 이 지사의 공관에서 만찬 회동을 하기로 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