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TV조선 뉴스

[단독] 조국, 14㎞ 구치소 두고…다른 곳서 부인 화상 접견

등록 2019.11.17 10:45

수정 2019.11.19 16:35

[앵커]
비공개 소환과 진술거부권 행사로 논란을 낳았던 조국 전 장관의 딸이 모친인 정경심 교수를 면회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런데, 정 교수가 수감된 서울구치소 대신 다른 구치소로 가서 화상접견을 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앞으로는 면회까지 언론노출을 피하겠다는 건지 모르겠습니다.

이재중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조국 전 법무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가 구속수감돼 있는 경기도 의왕시 소재 서울구치소입니다. 조 전 장관 자택에서 차로 25분 정도면 도착할 수 있어, 정 교수 구속 다음날인 지난달 24일 이후 빈번하게 면회가 이뤄졌습니다.

조 전 장관은 진술을 거부했던 첫 검찰조사 다음날도 이곳 서울구치소를 찾아 정 교수를 접견했습니다.

조 전 장관은 오늘 서울구치소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는데, 조 전 장관 딸이 다른 교정시설에서 컴퓨터 모니터를 통해 모친을 접견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구치소 관계자
(조국씨 오셨는지 안 오셨는지….) "여기에는 안오셨어요. 화상접견이라서"

화상접견은 법무부가 수용시설에서 멀리 떨어진 재소자 가족의 편의를 위해 도입한 제도로, 집이나 가까운 교정시설을 찾아 컴퓨터 화면으로 면회할 수 있습니다.

조 전 장관 딸은 오늘 모친 정 교수와 9시 30분쯤부터 10분간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집니다.

조 전 장관의 동행 여부와, 자택과 가까운 서울구치소를 두고 화상접견을 한 이유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의 진술거부권 행사에 관계 없이, 조만간 조 전 장관을 다시 불러 남은 피의자 신문절차를 마무리할 방침입니다.

TV조선 이재중입니다.

 


 


<바로잡습니다>
11월16일 뉴스 7 ‘조국, 정경심 구치소 두고 다른 곳서 '화상접견'’ 보도가 나간 뒤 법무부 측에서 “화상접견이 있었던 건 맞지만, 접견 당사자는 조국 본인이 아닌 딸”이라고 알려와 바로잡습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