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안보전체

정경두, 日 고노와 방콕 시내서 한밤 회동한 듯

등록 2019.11.19 11:01

정경두, 日 고노와 방콕 시내서 한밤 회동한 듯

정경두 국방부 장관(오른쪽)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방위상 / 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지난 18일 저녁(현지시간) 태국에서 고노 다로 일본 방위상과 한밤 회동한 것으로 보이는 장면이 포착되는 등 일본의 태도 변화를 촉구하는 장외 설득전에 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국방부 당국자들과 방산업체 관계자들에 따르면, 정 장관은 방콕의 공식 회담장 밖에서 고노 방위상과 여러 차례 '지소미아 밀담'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정 장관은 이 자리에서 고노 방위상에게 '수출규제 철회' 등 일본의 태도 변화를 강하게 주문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정 장관과 고노 방위상은 17일 아세안확대 국방장관회의(ADMM-Plus)를 계기로 방콕의 아바니 리버사이드호텔에서 열린 한일 및 한미일 국방장관회담에서 공식적으로 만났다.

이들 회담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지소미아(GSOMIA·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문제 등으로 담판을 벌였으나, 양국의 입장차만 확인하고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정 장관과 고노 방위상의 첫 밀담은 한일 및 한미일 회담 다음 날인 18일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각국 대표들이 참석한 ADMM-Plus 종료 만찬 행사장에서 대화를 나눈 장면이 포착됐다. 당시 정 장관이 고노 방위상을 불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