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통일뉴스9

北 선원 북송 두고 여야 고성…"국방장관, 송환 알고 있었다"

등록 2019.11.19 21:08

수정 2019.11.19 21:23

[앵커]
국회에서는 오늘도 북한 어민 강제 북송 사건을 두고 여야가 큰 소리로 충돌했습니다. 야당은 이번 사건을 국가범죄라고 주장했고, 국방부가 사건 보고 라인에서 배제되었던 것 아니냐를 두고도 논란이 있었습니다.  

류병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 국방위는 북한 주민 강제 추방이 '국가 범죄'라는 야당의 주장을 놓고 고성이 오가다가 결국 정회됐습니다.

박맹우 / 자유한국당 의원
"(언론)노출만 되지 않았으면 감쪽같이 모르고 넘어갔을 거 아니냐. 이거 국가 기밀 은폐로써 국가범죄입니다."

홍영표 / 더불어민주당 의원
"말 같은 소리를 해야지 박맹우 자유한국당 의원 왜 말 같지 않아. 함부로. 아니면 아니라는 이유를 대보세요."

장관 대신 국회 국방위에 출석한 박재민 국방부 차관은 지난 7일 강제 북송 전에 관련 내용을 보고받았다고 말했습니다.

박재민 / 국방부차관
"jSA 대대장이 우리 국방부 대북정책과장에게도 통보를 했고요. 국방부가 몰랐다는 것은 사실이 아닙니다"

하지만 정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언론 보도를 보고 알았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백승주 / 자유한국당 의원 7일
"(오늘 15시) 북한 주민 두명을 북한으로 송환 예정인 상황 알고계시죠?

정경두 / 국방부 장관
"네. 언론을 통해 확인했습니다."

백승주 / 자유한국당 의원
"장관님이 언론을 통해 확인했습니까? 정경두 국방부장관 별도의 보고 받은바 없습니다."

박 차관은 정경두 장관의 답변은 북한 선원 북송 사실이 처음 일반에 알려진 JSA 중령의 문자 내용을 몰랐다는 뜻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TV조선 류병수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