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뉴스9

제주 앞바다 갈치잡이 어선 화재…1명 사망·11명 실종

등록 2019.11.19 21:10

수정 2019.11.19 23:08

[앵커]
오늘 아침 제주 앞바다에서 갈치를 잡던 어선에 불이 났습니다. 이 배에는 한국인과 베트남 선원 12명이 타고 있었는데, 1명이 숨졌고 11명은 실종됐습니다.

먼저 주원진 기자가 보도하겠습니다.

 

[리포트]
어선에서 시커먼 연기가 피어오릅니다. 해경 구조보트가 불타는 어선으로 달려가고, 구조 대원들이 헬기에서 밧줄을 타고 내려옵니다.

오늘 아침 7시 5분쯤 "제주 차귀도 서쪽 76㎞ 바다에서, 갈치잡이 어선에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불이 난 어선에는 선장 55살 정 모 씨 등 12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한국인 선원과 베트남인 선원이 각각 6명씩이었습니다.

해경은 수색 3시간 만에 의식을 잃은 한국인 선원 60살 김 모 씨를 발견했습니다.

사고 현장에서 남쪽으로 7.4㎞ 떨어진 곳이었습니다. 심한 화상을 입었던 김 씨는 병원 치료를 받다 결국 숨졌습니다.

해경은 두 동강 난 선체를 수중 수색을 했지만 추가 실종자를 찾지는 못했습니다.

백학선 / 해경
"(어선은) 불이 붙은 채로 떠있었으며, 인근 해상에 선원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화염으로 승선은 어려운 상황이었습니다."

해경은 제주 현지에 광역구조본부를 설치하고, 함정 9척과 항공기 10대를 투입해 사고 해역을 집중 수색하고 있습니다.

TV조선 주원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