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ㆍ정당전체

김세연 "당 해체론, 오염돼 먹지 못하니 새 우물 파자는 것"

등록 2019.11.21 11:30

수정 2019.11.21 11:31

김세연 '당 해체론, 오염돼 먹지 못하니 새 우물 파자는 것'

/ 연합뉴스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이 21일 당 해체론과 관련해 "우물이 오염돼 물을 먹을 수 없기 때문에 새 우물을 파자는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먹던 우물에 침을 뱉은 것이 아니다”라며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라 이런 말씀도 들었는데 절터는 좋은데 절이 수선 불가라 철거하고 새 절을 짓는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

김 의원은 또 황교안 대표의 무기한 단식 농성에 대해선 "취지의 순수성 등은 이해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면서도 "(제가 요구한) 선거 불출마에 대한 직접적인 답은 아니다"라고 했다.

김 의원은 지난 17일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황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향해 "두 분이 앞장서고, 우리도 다 같이 물러나야 한다"며 당내 인적 쇄신을 요구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