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전체

유명햄버거 프랜차이즈 매장 8곳 중 1곳 '식품위생법 위반'

등록 2019.11.21 14:13

수정 2019.11.21 16:01

유명 햄버거 프랜차이즈 매장 8곳 중 1곳은 위생 상태가 나쁜 것으로 조사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1일부터 15일까지 햄버거 프랜차이즈 맥도날드, 롯데리아, 버거킹, 맘스터치, KFC 매장 147곳을 점검한 결과, 19곳이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적발됐다고 밝혔다.

위반 내용은 조리장 위생불량이 14곳으로 가장 많았고 유통기한 경과 재료 사용 2곳, 영업장 면적 변경 미신고가 1곳 등으로 집계됐다.

업체별 적발 건수는 맥도날드가 7곳, 맘스터치 6곳, KFC 5곳, 롯데리아 1곳으로 확인됐다.

식약처는 일부 프랜차이즈 업체의 위생상태가 불량하다는 여론 등을 감안해, 내년부터 연중에 계획된 기획점검 이외에도 불시에 특별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라 밝혔다.

또 내년 1월까지 햄버거 패티 조리 방식별 맞춤형 위생관리 매뉴얼을 마련해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 이유진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