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검찰전체

'딸 부정채용 의혹' 김성태 "KT임원들과 저녁식사는 2009년"

등록 2019.11.22 17:18

수정 2019.11.22 17:22

'딸 부정채용 의혹' 김성태 'KT임원들과 저녁식사는 2009년'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연합뉴스

‘딸 취업특혜’ 형태로 KT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KT 임원들과 식사를 했던 시기는 2011년이 아니라 2009년이라며 검찰의 주장을 반박했다.

김 의원은 오늘(22일)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뇌물수수 혐의 7차 공판에 출석하면서 “그동안 쟁점이 됐던 이석채 전 KT회장, 서유열 전 사장과의 저녁식사 시기가 재판부의 금융거래내역 정보조회를 통해 2009년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009년 당시 딸은 대학교 3학년이었던 만큼 KT 측에 딸의 채용을 청탁할 이유가 없다”며 “검찰의 공소사실이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게 이번 재판에서 명백히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2012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 당시 김 의원이 이 전 회장의 증인 채택을 무마해주는 대가로 딸의 KT 정규직 채용이라는 뇌물을 받은 것으로 보고, 김 의원을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했다.

오늘 재판에서 검찰은 서 전 사장을 다시 증인으로 부르고, 이 전 회장의 카드내역을 확인해야 한다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김 의원과 이 전 회장 측은 검찰의 증인 신청을 통해 고의적으로 재판을 지연시키고 있다며 반대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피고인 측의 의견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 때문에 오늘 예정됐던 김 의원, 이 전 회장의 피고인 신문은 미뤄지고, 12월 20일 서 전 사장이 재차 증인으로 법정에 출석하게 됐다.

이에 김 의원은 “다음달은 저의 정치활동을 판단해야 할 중차대한 시점”이라며 기일을 앞당겨 달라고 요청했지만 재판부는 이 역시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다른 일반인들의 재판 권리도 평등하게 보장돼야 한다”며 “다른 재판을 위해 잡아놓은 기일을 이 사건의 재판을 위해 미루는 것은 법 앞에 평등을 실현하는 것이 아니다”고 밝혔다. /황병준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