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안보뉴스9

논란의 발단은 '징용 문제'…한일 갈등 풀기 쉽지 않아

등록 2019.11.22 21:08

수정 2019.11.22 21:14

[앵커]
지소미아 문제는 일본이 우리에게 안보상의 이유를 내세워 수출 규제를 한 것이 발단이 됐습니다. 그러나 뿌리를 더 따라가 보면 일제 강제징용 문제가 있습니다. 오늘 결정으로 우리 정부가 일단 그 고리를 끊긴 했습니다만 결국은 이 문제를 다시 만날 수 밖에 없습니다. 오늘 발표에서는 빠졌지만 물밑에서는 이미 협의가 진행중이란 관측도 있습니다.

보도에 이정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일 양국 합의에서 갈등의 도화선이 된 강제 징용 문제는 빠졌습니다.

외교부 고위관계자는 "강제징용 문제 해결없이 수출규제 철회는 없다고 주장한 일본의 연결 고리를 지소미아 카드로 깼다" 고 말했습니다.

합의문엔 없었지만 일본 모태기 외상은 "근본에 있는 문제는 노동자 문제"라며 "시정을 요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일본은 한일 기업이 기금을 만들어 피해자에게 지급하자는 이른바 '1+1' 제안을 거부하고, 일본 기업의 법적 배상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문희상 국회의장이 양국 기업과 자발적 국민 성금으로 재원을 마련하자는 제안을 냈고, "아베 총리는 안 된다고 말하지 않았다"고 일본 측은 전했습니다.

강제징용 문제를 풀지 않고선 수출규제를 해결하기 힘든 만큼, 물밑에서 상당 부분 의견 접근이 이뤄진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옵니다.

TV조선 이정연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