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안보전체

국립외교원장 "日 태도 변화 없으면 지소미아 종료해야"

등록 2019.11.25 17:08

수정 2019.11.25 17:33

김준형 국립외교원장은 25일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한 일본의 태도를 한두 달 지켜본 뒤 변화가 없으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을 종료시켜야 한다고 했다.

김 원장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 ‘일본이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를 풀 때까지 지소미아 종료를 유예’한 것과 관련, “일본이 합의한 부분을 어떻게 실천하느냐 한 달 정도 보고, 이런 식으로 나오면 종료시키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의 자세를 보고 내일도, 한 달 후에도 끊을 수 있다”며 “정부 입장은 길게 보지는 않는 것 같다. 길게 봐버리면 이게 그냥 1년 유예하고 똑같기 때문”이라고 했다.

김 원장은 지소미아에 대해선 “지나치게 과장되어 있고 지나치게 종료시키는 게 낭떠러지에서 떨어지는 거라는 사실 자체가 팩트가 아니다”라며 “지소미아는 그렇게 중요하지 않다”고 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