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안보전체

軍, '김정은 해안포 사격지시'에 "9.19 군사합의 위반…유감"

등록 2019.11.25 17:07

국방부는 25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서해 접경지역 군부대를 방문해 해안포 사격 지시를 한 데 대해 9·19 군사합의 위반이라며 유감을 표명했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오늘 아침 북한 언론 매체에서 밝힌 서해 완충 구역 일대에서의 해안포 사격훈련 관련 사항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측에서 언급한 해안포 사격훈련은 지난해 9월 남북 군사 당국이 합의하고 그간 충실히 이행해 온 9·19 군사합의 위반”이라며 “유사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9·19 합의 철저 준수를 촉구한다”고 했다.

북한 관영 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 위원장이 남북접경 지역인 서해 창린도 방어부대를 비롯해 서부전선 시찰 도중, 해안포 중대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직접 목표를 정해 사격을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