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소비자뉴스9

또 유해물질 범벅 장난감…낮은 리콜 회수율에 '어린이 안전 위협'

등록 2019.11.28 21:28

수정 2019.11.28 21:42

[앵커]
어린이 장난감에서 또 유해물질이 검출돼 리콜명령이 내려졌습니다. 그런데 정부가 이렇게 리콜 명령을 내려도, 회수율은 40%도 되지 않습니다.

회수율이 낮은 이유, 임유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놀이공원과 수족관 등에서 판매되는 장난감들입니다. 인형에선 중금속 물질인 카드뮴이 기준치의 무려 9151배나 검출됐고, 납도 37배 초과했습니다. 조사 대상의 5%에 달하는 17개 제품이 유해물질 범벅이었습니다.

조현훈 / 국가기술표준원 제품시장관리과장
"리콜 제품의 시중판매를 원천 차단하겠습니다."

문제는 리콜의 실효성입니다. 한 온라인 쇼핑몰입니다. 이 색연필은 간과 신장 손상을 유발할 수 있는 환경 호르몬이 70배 넘게 검출 돼 넉 달 전 리콜 명령을 받았지만, 버젓이 판매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제조업자
"물건을 뿌리면 어디다 중간 도매 쪽에 주는지는 몰라요. 대리점 쪽에만 공고문을 보내서 하니까..."

올해 리콜 명령을 받은 어린이용품 71만개 가운데, 38%만이 수거됐습니다. 개인 판매자가 리콜 명령을 확인하지 못했거나, 알고도 무시하고 파는 경우가 많습니다. 저가나 소모성 제품의 경우 소비자가 환불·교환을 신청하지 않는 것도 낮은 회수율의 원인입니다.

허경옥 / 성신여대 생활문화소비자학과 교수
"소비자들도 좀 인식을 바꿔서 좀 귀찮지만 열심히 리콜에 참여를 해야 안전한 제품을 살 수 있고"

국가기술표준원은 소비자 단체와 함께 리콜 정보 공유를 강화하고, 지속적으로 유통 감시를 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TV조선 임유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