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백원우, 文정부 출범 직후 적폐청산위 직접 챙긴 정황

등록 2019.12.02 21:16

수정 2019.12.02 21:21

[앵커]
청와대를 둘러싼 이 모든 의혹들의 중심에 선 인물이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입니다. 그런데 이 뿐만 아니라 백 전 비서관이 현 정부 출범 직후 각 부처별 적폐청산 상황을 직접 챙겼다는 정황이 담긴 문서가 공개됐습니다. 야당에서는 백 전 비서관이 국정 전반에 걸쳐 전방위 월권을 행사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김정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017년 7월 청와대는 정부 각 부처에 적폐청산을 위한 부처별 TF 구성 현황과 계획을 보고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비서실장 명의의 공문엔 백원우 민정비서관의 이름이 결재자로 적혔습니다.

곽상도 / 자유한국당 의원(어제)
"적폐청산TF 구성 지시 및 공문을 결재한 내역이 있고, 아래 보시면 백원우 민정비서관이 최종 결재한 걸로 돼있고…."

야당에선 민정비서관실이 정부 부처의 적폐청산위 구성에 대한 현황과 향후 계획을 챙긴 건 월권이란 주장이 나왔습니다. 당시 논란이 불거지자 여권에선 TF 구성은 "자율적이고 당연한 의무"란 반박이 나왔습니다.

임종석 / 당시 靑 비서실장 (2017년 11월)
"적폐청산 관련해서 자율적으로 TF를 구성하는 게 좋겠다는 방침에 따라서 제 명의로 각 부처…."

이낙연 / 국무총리 (2017년 11월)
"(대통령) 지시사항을 대통령 비서실장이 확인하는 것은 당연한 의무라고 생각합니다."

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을 맡았던 박범계 의원은 지난해 3월 국회 회의장에서 문건을 들고 "김기현 울산시장 비리 의혹 관련 제보를 받았다"고 했습니다.

박범계 / 더불어민주당 의원(지난해 3월)
"저에게 울산시장과 울산시장의 측근, 형제에 관련된 비리 의혹들이 이렇게 문서로써 제보가 됐어요."

박 의원은 "당시 울산시당 초청 강연장에서 의혹 내용이 담긴 회견문을 받은 게 전부"라며 "최초 문제제기자에겐 어떠한 제보도 받은 바 없다"고 했습니다.

TV조선 김정우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