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통일뉴스9

정부, 대북지원 재개…WHO 보건사업 '500만 달러' 지원

등록 2019.12.06 21:37

수정 2019.12.06 22:47

[앵커]
정부가 올 여름 북한에 쌀 5만톤을 지원하겠다며 만든 쌀포대입니다. 이걸 140만개나 만드느라, 남북협력기금 8억 원이 사용됐습니다. 사업관리비용으로만 세계식량계획에 140억원이나 송금하기도 했죠. 하지만 북한이 갑자기 안 받겠다고 하면서 이 봉투는 무용지물이 됐고, 송금한 돈도 아직 돌려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정부는 북한의 산모아 영유아 의료지원 사업에 60억원을 보내기로 결정했습니다.

고서정 기잡니다.

 

[리포트]
정부가 세계보건기구, WHO를 통해 북한 내 산모와 영유아를 위한 의료지원 사업에 500만 달러, 약 6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남북 협력기금에서 자금을 냅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남북 관계 상황과는 무관하게 북한의 영유아 산모 대상 인도적 지원을 지속해 나간다는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앞서 지난 6월 세계식량계획,WFP를 통해 쌀 5만톤을 지원하기로 하고 사업관리비 명목으로 140억원을 송금했지만 북한의 거부로 사실상 무산됐습니다.

비용 회수도 안되고 있습니다.

김연철
"이 문제(대북 쌀 지원)는 진전이 안되면 종료해야 할 거 같구요. WFP에 지원한 금액이나 이런 것들은 회수가 가능합니다."

정부는 지난 2017년 9월 WFP와 유니세프의 북한 취약계층 대상 인도지원 사업 등에 800만 달러, 95억원 공여를 결정했지만 그해 11월 북한의 ICBM급 화성-15형 시험발사 등으로 집행하지 못했다가 올해 실행했습니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최근 해안포 사격을 하고 초대형 방사포 도발을 벌이는 상황에서 대북 지원사업을 추진하는 것이 적절하냐는 지적도 나옵니다.

TV조선 고서정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