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안보뉴스7

한미정상 "한반도 상황 엄중"…美 UN대사 "北 선물 경고 우려"

등록 2019.12.07 19:01

수정 2019.12.07 19:04

[앵커]
북한이 제시한 연말 협상시한이 오늘로 25일 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미북 양측이 서로를 향한 군사행동 조짐까지 보이면서 긴장감도 높아지고 있는데, 이런 분위기 속에서 한미정상이 30분간 긴급통화를 해 이 문제를 집중 논의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례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화한 걸 보면 북한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아 보입니다. 북한은 크리스마스 선물이 뭐가 될 지는 미국에 달렸다고 했었는데, UN주재 미국 대사도 "심각한 상황"이라며 북한의 추가도발 가능성을 우려했습니다.

첫소식은 차정승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번 한미 정상 간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이뤄졌습니다. 두 정상은 30분간 통화에서 한반도 상황이 엄중하다는 데 인식을 공유했습니다. 청와대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진전시켜 나가기 위한 방안도 심도 있게 협의했다고 전했습니다.

고민정/청와대 대변인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조기성과를 달성하기 위해 대화 모멘텀이 계속 유지되어야 한다는 데 공감했습니다."

당분간 필요하면 언제든 통화하기로 했다고 했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대화 성공을 위해 어떤 방안이 나올지는 언젠간 때가 되면 알게 될 것"이라고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먼저 전화한 건 이례적으로 그만큼 미북관계가 풀리지 않고 있다는 의미로 보입니다.

여기에 군사적 긴장까지 높아지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중재 역할을 요구했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전향적인 대북제재 완화 없이는 "대화 타령하지 말라"며 크리스마스 선물로 추가 도발까지 위협한 상황입니다.

켈리 크래프트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유엔 안보리 모두 북한 추가 도발을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켈리 크래프트 / 유엔주재 미국 대사
"심각한 상황이라는 걸 전 세계가 이해해야 합니다. 그게 12월이든, 언제가 되든 말이죠."

앞서, 유럽지역 6개국 유엔대사는 단거리 발사체 발사에 대해 북한 규탄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TV조선 차정승 기자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