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검찰뉴스7

'특감반원 휴대폰' 놓고 검경 격돌…檢, 포렌식 '난항'

등록 2019.12.07 19:13

수정 2019.12.07 19:16

[앵커]
경찰이 숨진 전직 청와대 특감반원의 휴대전화를 돌려달라며 재신청한 압수수색 영장을 검찰이 다시 기각했습니다. 아직도 잠금 장치를 풀지 못해, 수사는 제자리인 상황인데, 검경은, 휴대전화를 두고 기싸움을 벌이고 있습니다.  

한송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찰이 숨진 청와대 전 특감반원의 휴대전화를 돌려달라며 신청한 압수수색 영장을 검찰이 기각한 지 하루만인 6일, 경찰은 "변사자 행적 등 사건 수사에 필요하다"며 같은 영장을 다시 신청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4시간 만에 영장을 또 다시 기각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경찰이 다시 신청한 휴대전화 압수수색의 필요성과 상당성을 인정할 만한 사정 변경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바로 입장문을 내고, "매우 유감스럽다"며 "법적, 제도적으로 가능한 모든 수사 절차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검경간 쟁탈전을 벌이고 있는 전 특감반원의 휴대전화는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을 풀 핵심 열쇠로 지목됐지만, 정작 포렌식 작업은 시작도 못하고 있습니다.

휴대전화 잠금을 풀기 위해 과학수사기법을 동원해 5일째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자칫 내부 데이터가 삭제될 우려가 있어 속도를 내지 못하는 겁니다.

검찰이 영장을 다시 반려했지만, 경찰도 물러나지 않을 기세여서 잠긴 휴대폰을 사이에 둔 검경간 신경전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입니다.

TV조선 한송원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