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뉴스7

오늘 절기상 대설…백두대간 '눈꽃 활짝'·주말 스키장 '북적'

등록 2019.12.07 19:23

수정 2019.12.07 19:29

[앵커]
오늘은 눈이 가장 많이 내린다는 절기 상 대설입니다. 서울은 살짝 눈발이 날린 정도였지만,, 백두대간엔 새하얗게 핀 눈꽃이 장관을 연출했습니다.

이승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백두대간 발왕산 정상이 하얗게 변했습니다. 단풍잎이 진 나뭇가지도, 푸른 솔잎에도, 강추위와 바람이 만든 눈꽃이 활짝 피었습니다. 

이곳 발왕산 정상은 나무마다 하얗게 눈꽃이 피면서, 설경이 장관을 이뤘습니다.

관광객들은 자연이 만든 신비로운 모습에 흠뻑 빠집니다. 

이승민 / 인천 부평구
"눈꽃이라는게 원래 보기가 참 힘들거든요. 그런데 올라와서 보니까. 눈꽃을 보고 있으면 겨울왕국의 만화가..."

스키어와 보더들이 새하얀 슬로프를 내달립니다. 날씨가 추워자고 눈이 내리면서 설질이 더 좋아졌습니다. 

김지나 / 서울 종로구
"날씨가 추워져서 그런지 눈도, 설질도 너무 좋고요. 날씨도 너무 좋고요."

동물원의 사막여우와 미어캣 우리에는 난방장비가 들어섰습니다. 우리 외부는 비닐을 설치하는 등 겨울나기 준비로 분주합니다.

소병훈 / 서울 은평구
"동물들 위해서 이것저것 보온 장비도 많이 하신 것 같고 고 생하신 노력이..."

절기상 대설인 오늘 서울과 경기, 강원도 일부는 1cm 안팎의 눈이 내렸습니다. 내일부터는 추위가 한풀 꺾여 평년기온을 회복하겠습니다.

TV조선 이승훈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