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체

WSJ "미국, 15일 대중 추가관세 연기 검토"

등록 2019.12.11 16:10

미국이 '관세 확전' 없이 중국과 1단계 무역협상을 이어가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0일(현지시간) 양국 협상 관계자들을 인용해 "미국이 오는 15일로 예정된 대중 추가관세 부과를 미루는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은 당초 오는 15일 1천 65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15% 추가 관세를 부과할 예정이었다. 이 때문에 15일은 미중 1단계 무역 합의 도출을 위한 '데드라인'으로 여겨져왔다.

블룸버그통신도 중국 당국자들을 인용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대중국 추가관세 부과를 연기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의 최종 결정이 내려지지 않은 상황에서 낙관하기 힘들다는 분석도 나온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은 "추가 관세 부과 방안이 여전히 테이블 위에 있는 게 현실"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